Spain Focus

스페인 포커스

2010년부터 이어온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의 시그니쳐 국제교류 프로그램 ‘포커스 국가’의 2022년 주빈국은 스페인이다.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로마, 이슬람, 카톨릭 등 다양한 문화적 요소의 영향을 골고루 받은 스페인은 특유의 풍성한 문화, 그 중에서도 매혹적인 음악으로 많은 사람들을 사로잡아왔다. 


이에 제19회 자라섬재즈페스티벌에는 현재 스페인 재즈신을 이끌어가고 있는, 주목할만한 젊은 아티스트 네 팀을 소개한다. 또한 스페인 최고의 일러스트레이터 소냐 풀리도가 이번 페스티벌의 공식 포스터 디자인을 맡았으며, 스페인을 대표하는 영화와 스페인 피아니스트의 콘서트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상영회도 준비했다.


스페인 역시 다른 국가와 마찬가지로 단순히 ‘스페인 재즈’라는 이름으로 그 안의 모든 음악을 정의할 수 없는 폭넓은 다양성을 보유하고 있다. 스페인 재즈는 호타, 플라멩코, 이슬람 음악, 그리고 최근에는 전자음악에 이르기까지 서로 다른 요소가 활발하게 교차하고 있으며, 무엇보다도 각 지역에 따라 뚜렷하게 구분되는 강한 개성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이번에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을 찾는 뮤지션은 모두 스페인의 다른 지역 출신의 아티스트로 선정했다. 살라망카(다니엘 가르시아 트리오), 갈리시아(숨라), 카탈루냐(바렌시아), 그리고 발레아루스 제도의 마요르카 섬(호아나 고밀라 & 라이아 바예스)에 이르기까지, 스페인 각 지역의 매혹적이고 새로운 사운드에 귀를 기울여보자.

스페인 포커스 아티스트 (총 4팀)

2022 Jarasum Jazz X Sonia Pulido
2022 자라섬재즈 X 소냐 풀리도

“지난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의 영상에서 관객들이

 재즈를 듣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며 

축제를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자라섬이라는 아름답고 특별한 장소의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바로 그것을 포스터에 담고자 했어요. 

자연 한 가운데의 아름다운 환경, 그리고 그 속에서 

공연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들이요. " 

– Sonia Pulido


2022 제19회 자라섬재즈 포스터는 ‘다채로운 색감과 유연한 선들로 비범하게 그려내는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디자이너인 스페인 출신의 소냐 풀리도 (Sonia Pulido)의 작품으로 완성되었습니다. 포스터 속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연주자들부터 재즈 악기 그리고 선명한 색감까지 소냐 풀리도의 상상력을 입힌 자라섬재즈의 다채로운 모습을 직접 만끽해보세요.


Sonia Pulido 소냐 풀리도

Sonia Pulido(소냐 풀리도)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출생으로 현재 스페인에서 가장 사랑받는 일러스트레이터이다. 소냐는 다채로운 색감들과 유려한 선으로 작품을 입체적이고 흥미롭게 만들어내며, 포스터부터 도자기까지 다양한 작품들을 소화해낸다.

2020년 스페인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일러스트레이션 상을 수상했으며, 2021년에는 Society of Illustrators of New York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현재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아티스트로 꼽히는 소냐에게 the New York Times, El Paris, The New Yorker 등 유명 매체에서 앞다투어 아트웍 기고를 요청해오고 있다.  


Spanish Cinema & Concert

스페인 최고의 재즈 피아니스트들의 솔로 콘서트와 

스페인을 대표하는 영화를 한 자리에서 만나는 시간!

2010년부터 이어온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의 시그니쳐 국제교류 프로그램 ‘포커스 국가’의 2022년 주빈국은 스페인이다.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로마, 이슬람, 카톨릭 등 다양한 문화적 요소의 영향을 골고루 받은 스페인은 특유의 풍성한 문화, 그 중에서도 매혹적인 음악으로 많은 사람들을 사로잡아왔다. 

이에 제19회 자라섬재즈페스티벌에는 현재 스페인 재즈신을 이끌어가고 있는, 주목할만한 젊은 아티스트 네 팀을 소개한다. 또한 스페인 최고의 일러스트레이터 소냐 풀리도가 이번 페스티벌의 공식 포스터 디자인을 맡았으며, 스페인을 대표하는 영화와 스페인 피아니스트의 콘서트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상영회도 준비했다.

스페인 역시 다른 국가와 마찬가지로 단순히 ‘스페인 재즈’라는 이름으로 그 안의 모든 음악을 정의할 수 없는 폭넓은 다양성을 보유하고 있다. 스페인 재즈는 호타, 플라멩코, 이슬람 음악, 그리고 최근에는 전자음악에 이르기까지 서로 다른 요소가 활발하게 교차하고 있으며, 무엇보다도 각 지역에 따라 뚜렷하게 구분되는 강한 개성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이번에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을 찾는 뮤지션은 모두 스페인의 다른 지역 출신의 아티스트로 선정했다. 살라망카(다니엘 가르시아 트리오), 갈리시아(숨라), 카탈루냐(바렌시아), 그리고 발레아루스 제도의 마요르카 섬(호아나 고밀라 & 라이아 바예스)에 이르기까지, 스페인 각 지역의 매혹적이고 새로운 사운드에 귀를 기울여보자.

스페인 포커스 아티스트 (총 4팀)

2022 Jarasum Jazz X Sonia Pulido

2022 자라섬재즈 X 소냐 풀리도

“지난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의 영상에서 관객들이 재즈를 듣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며 축제를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자라섬이라는 아름답고 특별한 장소의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바로 그것을 포스터에 담고자 했어요. 자연 한 가운데의 아름다운 환경, 그리고 그 속에서 공연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들이요. " 

– Sonia Pulido

2022 제19회 자라섬재즈 포스터는 ‘다채로운 색감과 유연한 선들로 비범하게 그려내는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디자이너인 스페인 출신의 소냐 풀리도 (Sonia Pulido)의 작품으로 완성되었습니다. 포스터 속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연주자들부터 재즈 악기 그리고 선명한 색감까지 소냐 풀리도의 상상력을 입힌 자라섬재즈의 다채로운 모습을 직접 만끽해보세요.


Sonia Pulido 소냐 풀리도

Sonia Pulido(소냐 풀리도)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출생으로 현재 스페인에서 가장 사랑받는 일러스트레이터이다. 소냐는 다채로운 색감들과 유려한 선으로 작품을 입체적이고 흥미롭게 만들어내며, 포스터부터 도자기까지 다양한 작품들을 소화해낸다.

2020년 스페인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일러스트레이션 상을 수상했으며, 2021년에는 Society of Illustrators of New York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현재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아티스트로 꼽히는 소냐에게 the New York Times, El Paris, The New Yorker 등 유명 매체에서 앞다투어 아트웍 기고를 요청해오고 있다. 


Spanish Cinema & Concert

스페인 최고의 재즈 피아니스트들의 솔로 콘서트와 

스페인을 대표하는 영화를 한 자리에서 만나는 시간!

일시 : 10월 1일(토), 2일(일) 밤 10시 (도어 오픈 : 밤 9시 30분)

*30분 오프닝 콘서트에 이어 영화가 상영됩니다.

장소 : 시네마 스테이지 (음악역1939 M Station)

입장료 : 무료

*좌석은 당일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공연장 수용 가능 인원을 초과할 경우 입장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0월 1일

Chico y Rita

치코와 리타

오프닝 콘서트 : 마누엘 구티에레스 Manuel Gutiérrez

러닝타임 :  1시간 34분

등급 : 15세 관람가

장르 : 애니메이션, 음악

스페인 뿐 아니라 세계를 대표하는 음악 애니메이션으로 인정 받는 치코와 리타는 국내에서도 정식 개봉하여 많은 사랑을 받았다. 유럽영화상,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등의 영화제에 출품되었으며, 한국에서는 2011년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영화는 1948년 쿠바 하바나에서 만난 한 천재 피아니스트와 보컬리스트의 아름답고도 가슴 아픈 사랑을 그리고 있다. 하바나, 뉴욕, 파리의 풍경과 인물을 담은 뛰어난 애니메이션 작화, 그리고 영화 내내 흐르는 쿠바의 명 피아니스트 베보 발데스와 셀로니어스 몽크, 디지 길레스피, 콜 포터 등 재즈 레전드들의 음악은 개봉 후 10년이 넘게 지난 지금도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10월 2일

Vivir es fácil con los ojos cerrados

눈을 감으면 삶은 더 편하지

오프닝 콘서트 : 다니엘 가르시아 Daniel García 

러닝타임 : 1시간 48분

등급 : 전체관람가

장르 : 코메디

'2014년 스페인을 대표하는 영화 시상식 중 하나인 고야상의 작품상, 음악상 등 총 5개 부문을 수상한 화제작으로, 특히 팻 메시니와 찰리 헤이든이 작곡하고 연주한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은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영화는 스페인의 프랑코 독재 시기, 비틀즈 노래로 학생들을 가르치는 영어 선생님이 스페인에 존 레논이 찾아온다는 소식을 듣고 그를 만나기 위해 알메리아로 떠나는 도중,  우연히 어느 두 젊은 남녀를 차에 태워주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리고 있다. 독재 정권의 불안한 일상과 유쾌하면서도 가슴 아픈 사연을 가진 캐릭터들, 그리고 계속해서 흐르는 아름다운 음악의 앙상블은 독특한 정서와 유머를 형성한다.

일시 : 10월 1일(토), 2일(일) 밤 10시 

         (도어 오픈 : 밤 9시 30분)

*30분 오프닝 콘서트에 이어 영화가 상영됩니다.

장소 : 시네마 스테이지 (음악역1939 M Station)

입장료 : 무료

*좌석은 당일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공연장 수용 가능 인원을 초과할 경우 입장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0월 1일

Chico y Rita

치코와 리타

오프닝 콘서트 : 마누엘 구티에레스 Manuel Gutiérrez

러닝타임 :  1시간 34분

등급 : 15세 관람가

장르 : 애니메이션, 음악

스페인 뿐 아니라 세계를 대표하는 음악 애니메이션으로 인정 받는 치코와 리타는 국내에서도 정식 개봉하여 많은 사랑을 받았다. 유럽영화상,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등의 영화제에 출품되었으며, 한국에서는 2011년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영화는 1948년 쿠바 하바나에서 만난 한 천재 피아니스트와 보컬리스트의 아름답고도 가슴 아픈 사랑을 그리고 있다. 하바나, 뉴욕, 파리의 풍경과 인물을 담은 뛰어난 애니메이션 작화, 그리고 영화 내내 흐르는 쿠바의 명 피아니스트 베보 발데스와 셀로니어스 몽크, 디지 길레스피, 콜 포터 등 재즈 레전드들의 음악은 개봉 후 10년이 넘게 지난 지금도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